불판

불판 텃밭 만들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무나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댓글 4건 조회14,131회 작성일2006-08-17 01:44

본문

8월 14일 불판팀(철조망을 불판으로)은 불볕더위에도 아랑곳 않고


다시 빈집을 꾸미기에 대추리에 모여들었다.


전날 어떻게 검문을 통과할 것인지 3시간이나 회의를 하는 등


잔뜩 긴장했지만, 왠걸,


경찰이 교통정리까지 해주며 우리를 대추리로 '안내'하는 것이 아닌가!


얘들이 더위를 먹었나 했느나, 알고보니


8.15행사차 마을분들이 모두 서울로 나간 거다.


짐을 내려놓고 촛불집회를 하는 길,


아름다운 들녘의 노을을 배경으로 나타난 한 고딩이 있었으니,


부끄러운 듯 살포시 웃는 그녀의 표정이 가까이서 보니 우리의 고딩 알XX였던 것.


170103256.JPG


아래는 그녀의 업적을 마치 자기들 것인양 하려는 두 남자



170106232.JPG


다음날 아침, 불판팀 전용 텃밭을 보러 괭이와 가래, 삽 등을 들고 나섰다.


9시밖에 안됬는데 어찌나 햇볕은 따가운지.


배추를 심기 위해 밭에 이랑을 만드는 것이 그날의 프로젝트.


숙련된 조교 디X의 지시에 따라 불판팀 허리가 꼬부라져라 땅팠다.



170110259.JPG



170111207.JPG



170112135.JPG


이 많은 사람들이 요롷게 작은 밭하나 후딱 못매랴 는 생각이었는지,


처음에는 열심히 괭이질 삽질하는 불판.


그러나 곧 그늘로 나가떨어지는 사태 속출.


어젯밤 " 왜 이렇게 요리를 잘하지?" 씨리즈에 이어,


"난 왜 이렇게 밭도 잘매니?" 씨리즈로 안그래도 햇볕에 달아오른 불판을


더 덥게 만들던 미친X도 더위에는 그 나불대던 입을 다물고 말았다.



170119428.JPG


아래는 메마른 땅의 배고픈 농민을 가장 잘 구현한 불판으로 선정된 알XX의 지친 모습



170122438.JPG


그러나 수 분 후 다기 깍쟁이 서울내기로 돌변,



170123334.JPG


카메라를 인식한 듯 다시 포즈를 고치고 한 방.



170125436.JPG


가래질에 열심인 나XX


170129241.JPG


뺀질거리는 것만 잘하는 줄 알았던 구XX 땅파기 귀신으로 변신


이후 돼도 않는 묘기 보여준다며 호들갑을 떠는데...


170131208.JPG


삽 억압하기 묘기



170133171.JPG


평소 잘하는 삽질을 텃밭에서도 유감없이 발휘하는 X멍


그 뒤로 누구 엉덩일까요?


(돕에게 맡겨놓은 카메라를 나중에 회수해서 보니 무려 5점이 넘는 내 엉덩이 사진이 들어있었다. 돕은 사실 발바닥 페티쉬가 아닌 엉덩이 페티쉬였다.)


이렇게 해서 마을분들이라면 한 사람이 1시간 안에 다 했을 텃밭 이랑만들기는


7명이 달라붙어 1시간 반만에 완성.


그래도 나름 뿌듯하다.


170137337.JPG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