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판

인권지키미집 꾸미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무나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댓글 2건 조회1,673회 작성일2006-08-17 02:22

본문

오전에 땅파면서 소모된 기운을 시원한 미역냉국으로 충전하고,

오후에 인권지키미집 꾸미기에 나섰다.

대책위로부터 페인트 아트 전문으로 선정된 불판팀은,

혹여나 그들의 기대에 어긋날까 노심초사 집을 꾸미는데...

결과는,


170154315.JPG


170155002.JPG

레이저를 쏴대는 물탱크 변신로봇에 대한 민중들의 비폭력 직접행동을 그리려 했으나,

들소리 방송국 카메라 앞에서 구라왕 돕의 일장 해설을 들어보시라.

"우리가 승리해서, 저 미군부대 안의 물탱크가 논에 물을 주고 있는 장면을 형상화한 것입니다" 푸하~

사실은 신선한 초록색을 만들어서 황새울 들녘을 표현하려했느나,

섞는 기술의 미숙으로 탁한 국방색이 만들어짐. 그것도 한 통씩이나...

아까워 버릴수도 없고, 그걸 칠하고있는데, 불판 아해들 왈,

사실 매X은 국방부에서 보낸 스파이다.

아무래 숨기려해도 늘 보던 국방색이기 때문에 무의식적으로 저 색이 나온 거다.

작업에 몰두하느라 다른 불판들이 작업하는 것을 찍지 못했다.

어쨌든 최종 작품 감상하삼.


170207483.JPG


170208218.JPG


170208583.jpg

위에 잘린 글씨는 돕이 쓴 "정신질환 장애인들의 인권을 보장하라"

알XX의 폴락에 대한 오마주를 미처 이해하지 못한 돕이

인권지키미의 방이라는 이유로 갖다 붙힌 구라.

그대를 구라왕으로 임명하노라.

아래는 매너리즘에 빠진 XX꽃과 구XX의 작품

그래도 가장 무난한 방이 아니냐며 자위하던 꽃

별 특징이 없는 이방에 대해 돕은 카메라 앞에서

"종합 인권의 방"이라는 궁색한 이름을 붙임


170213042.jpg


170213381.JPG


170214024.JPG

작업을 끝내고,

더이상 대책위가 우리에게 집꾸미기를 맡기지 않을 것같다는 미친X의 말에

모두 고개를 끄덕였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구멍님의 댓글

구멍 이름으로 검색 작성일

맨밑에 등대와 그 위의 집은 내가 그렸어~ 약골 정말 구라 순발력 뛰어남. 마치 미리 준비하고 연습이라도 해놨던 것 처럼 술술 나오더만 ㅎ

곳님의 댓글

이름으로 검색 작성일

최소한 근 10년 동안은 그 생각만 해왔던 사람인 듯 막힘없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