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미누와 이주민 친구들을 위한 바자회> 오늘 인권활동가대회에서 봐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디온 이름으로 검색 댓글댓글 조회977회 작성일2010-01-30 03:43

본문

<미누와 이주민 친구들을 위한 바자회>

장소 : 인권활동가대회장(만해 NGO교육센터)
시간 : 저녁 6시부터
참고 사이트 : http://blog.jinbo.net/jinbonet/?pid=127



'미누'라는 이름을 기억하시지요?

노동자로, 문화활동가로, 이주민의 고통과 인권을 노래한 가수로 활동해온 친구.

많은 분들이 아시다시피 작년 10월 이주노동자 단속에 의해 네팔로 강제추방되었습니다.

미누씨뿐만 아니라 많은 이주민들이 정부의 반인권적 단속에 의해 쫓기고 내몰리고 강제추방되어왔습니다.

이에 대해 이주민의 존재 자체를 불법화하는 정부의 반인권적 행태에

많은 분들이 분노를 표현해왔습니다만 정부의 탄압은 그치지 않고 매년 연말마다 단속을 심화시키고 있습니다.

그간 삶을 위해 이 땅을 선택했던 많은 이주민 노동자들, 활동가들이 추방된 후 우리에게 남겨진 것은 무엇일까요.

미누씨가 있던 자리는 우리에게 다시금 많은 고민과 숙제를 남겨둔 것 같습니다.


미누씨와 한 마을에 살던 사람으로써

미누씨의 방에 남겨진 짐들을 정리하면서도 작은 고민이 생겼습니다.

많은 짐들을 네팔로 보내는 데 비용도 많이 들고, 짐꾸리는 것이 힘들까봐

미누씨는 짐을 최대한 간소히 보내달라고 했습니다만,

남겨진 옷들과 물건들을 어떻게 해야할지요.

마을 친구들과 의논하고 미누씨께 의견을 물어 찾은 방법은

바자회를 여는 것.

그렇게 모아진 금액으로 이주노동자 운동에 후원하자고 뜻을 모았습니다.

1차로 8회 인권활동가대회가 열리는 곳에서, 저녁식사시간에 전시하고 판매해보기로 했습니다.

네팔에 있는 미누씨와 원활하게 연락이 안 되어서 다소 급하게^^;; 결정되었습니다.

물건이 남으면 이후에 또 해볼 수도 있을 것 같아요.

모쪼록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 부탁드릴게요.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Top